<편파티비> 유튜브 -       ▒       붉은오늘 팟캐스트 -       ▒      


  • “부족했다···하지만
    정의당 역할 아직 필요해”
    대국민 기자회견 통해 지지 호소해
        2022년 05월 26일 02:57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6.1 지방선거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26일 정의당은 “정의당이 제 역할을 다하지 못했지만 정의당의 역할이 사라진 것은 아니다”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정의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대국민 특별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지방선거를 민생회복과 지역회복의 계기로 만들자는 정의당의 호소가 시민들께 절박하게 다가가지 못하고 있음을 솔직히 인정한다”며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사진=정의당

    여영국 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은 “소외된 이들의 삶을 지키는 현장에 있지 않고 권력다툼만 난무한 여의도에 갇혀 있는 게 아니냐, 결국 정의당도 덩치만 작은 기성정당이 아니냐는 등의 우리가 자초한 비판을 겸허하고 고통스럽게 받아들인다”며 “정의당이 제 역할을 다하지 못했다. 정의당이 부족했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이 제 역할을 다하지 못했다고 정의당의 역할이 사라진 것은 아니다”라며 “정의당의 호소가 시민들께 다가가지 못한 부족함은 있지만, 그렇다고 절박한 시민들의 호소가 사라진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여 위원장은 “정의당이 있는 지방의회와 정의당이 없는 지방의회는 달랐다”며 “서울시민의 사랑을 받는 공공자전거 따릉이 노동자들의 처우를 바꿔 놓은 것은 정의당의 권수정이었고, 주거 취약자들을 위해 823가구의 주거환경을 개선한 것은 정의당의 설혜영이었다. 광주 여성 청소년들의 연 12만원 생리용품을 보편지원하게 만든 것은 정의당의 장연주였고, 거제 대우조선에서 해고된 청원경찰 26명을 모두 원직 복직시킨 것은 정의당의 김용운이었다”고 했다.

    그는 “이렇게 정의당은 소외된 사회적 약자의 목소리가 되고 있다”며 “정의당을 도와달라는 오늘 저희의 호소는 삶을 마감하고 싶을 정도로 절박하고 간절한 순간, 그나마 정의당밖에 의지할 데가 없는 시민들의 삶을 지켜달라는 호소다. 3번 정의당을 지켜달라”고 거듭 호소했다.

    배진교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이번 정의당의 지방선거 성적표는 너무도 중요하다. 단순히 정의당의 존속 여부가 걸려서가 아니라 우리 사회의 약자, 소수자들의 스피커가 사라지는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지방선거, 지방 의회에 정의당이 설 자리를 지켜달라”며 “지방 의회에 여성, 노동자, 장애인, 무주택자, 가난한 소시민들의 목소리가 더 많이 울려 퍼질 수 있도록 정의당에게 기회를 달라”고 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