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장동 수사 발언
    '특검 반대', '아리송한 말'
    "철저 규명"에 민주·국힘 반응 상반
        2021년 10월 13일 12:46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과 관련해 검·경 수사를 통한 진실규명을 당부한 것과 관련해, 야당들이 요구하는 특검 도입에 사실상 반대 입장을 밝힌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전날인 12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전했다.

    이에 대해 초대 청와대 대변인인 고민정 민주당 의원은 문 대통령이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특검에 반대 입장을 낸 것이라고 전했다.

    고민정 의원은 13일 오전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검경 협력을 강조한 것은 야당의 특검 요구에 선을 그은 것으로 이해해도 되느냐”는 질문에 “저는 그렇게 이해가 된다. 그리고 그것이 국민들에게도 더 좋은 일”이라고 답했다. 그는 “(검경의 철저한 수사는) 이재명 후보도 원했던 일”이라고도 강조했다.

    고 의원은 “국민의힘이 요구하는 특검, 국정조사 이런 것들은 정쟁으로 가자는 것이나 매 한 가지”라며 “특검을 하려면 지금 하고 있는 모든 수사, 조사들을 멈추고 다시 세팅을 해야 하는데, 이 대선 국면 내내 이것만 가지고 정쟁을 펼치겠다는 것을 공언한 것과 똑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문제에 대한 진실을 알고 싶고 규명되어야 된다고 생각이 든다면 무리하게 국정조사를 요구할 것이 아니라 검찰과 경찰이 수사하는 것에 잘 협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지사가 후보로 선출된 후 문 대통령이 이 같은 메시지를 낸 배경에 대해선 “경선이 끝나기 전에 말씀하시게 되면 여러 가지 해석의 여지가 생겨날 수 있다. 어느 쪽에 힘을 실어줬다고 각자의 캠프들은 유리한 쪽으로 해석하려는 것을 가장 견제했던 것 같다”며 “그렇기 때문에 경선이 끝나자마자 후보 선출 축하 메시지를 내면서 대장동 문제도 빨리 수사를 하라고 촉구하신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특검에 선을 그은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비판하고 나섰다.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같은 매체에 나와 문 대통령의 검·경의 신속한 수사 지시에 대해 “범인을 빨리 잡으라는 건지, 아니면 수사를 빨리 접으라는 건지 아리송하다”며 “철저한 수사와 실체적 진실규명을 주문하셨지만, 그렇게 되려면 특검을 해야 된다 하셨어야 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검찰이 유동규 본부장 휴대폰을 못 찾고 헤맸고, 유동규 씨 압수수색 전에 검찰이 장시간 면담을 하고 시작했다는 믿기 어려운 보도까지 있었다”며 “또 경찰은 수상한 자금 흐름을 통보 받고도 5달을 뭉개면서 사태가 악화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와서 수사는 잘해보고 이 지사는 만나겠다는 말씀이 무슨 뜻인지는 잘 이해가 안 간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선 끝날 때까지 이재명 후보를 긴장하게 할 수 있다, 라는 의지표현으로도 읽히지만, 국민들에게는 별 큰 감흥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