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연금, 주주권 행사
    금융지주회사 공익이사 추천해야”
    노동·시민사회단체, 사모펀드 재발방지 대책으로 요구
        2021년 01월 25일 05:01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이 사모펀드 사건 재발을 막기 위해 주요 금융지주회사에 공익이사를 선임하고 문제이사 선임을 저지해야 한다고 국민연금에 촉구했다.

    공공운수노조 국민연금지부, 공적연금강화국민행동, 금융산업노조, 금융정의연대, 민변, 민주노총, 참여연대, 한국노총 등은 25일 서울 영등포구 KB금융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모펀드 부실에 따른 금융소비자 피해를 양산한 주요 금융회사들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주요 금융지주회사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국민연금이 적극적으로 주주권을 행사해 공익이사 선임과 문제이사 선임에 반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금융정의연대

    2019년 9월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상품(DLF) 불완전판매 사건 이후 라임, 옵티머스 펀드사기 사건 등 7조 원에 달하는 환매 중단 사태가 벌어졌다. 이 같은 대형 금융 사건이 벌어진 후 금융회사들의 극단적 실적 우선 경영 방침과 무책임한 금융상품 판매 등에 대한 비판이 일었다.

    금융당국 또한 사모펀드 판매 피해의 책임을 물어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 윤경은·박정림 전현직 KB증권 대표, 김형진·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전 대표에 대해 직무정지나 문책경고 등 제재를 결정하기도 했다. 문제의 사모펀드를 판매한 각 금융회사들도 금융소비자 피해 배상, 과태료부과, 일부 영업정지 등의 결정을 받았다.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은 “사모펀드로 인한 피해 사건 발생의 책임은 이를 판매한 금융회사에 있다”며 “각 금융회사의 이사회가 경영진의 잘못된 사업운영과 리스크를 제대로 견제·관리하지 못한 것이 주요한 원인”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2021년 정기주주총회에서 공익이사를 선임해 금융소비자 보호 및 금융의 공공성 제고를 위한 역할을 맡게 해야 한다”며 “주요 금융지주회사의 지분을 상당수 보유하고 있는 국민연금이 적극적으로 주주권을 행사해 이를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들은 29일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 회의에 앞서 국민연금의 적극적인 주주권 행사 등을 촉구하는 정기주주총회 대응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