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당 새 원내대표 심재철 선출
정책위의장은 대표적 친박 김재원...결선투표에서 당선
    2019년 12월 09일 12:00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자유한국당의 20대 국회 마지막 원내대표로 5선의 심재철(경기 안양동안을) 의원이 9일 당선됐다. 원내대표와 런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은 3선의 김재원(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의원이 선출됐다. 심재철-김재원 조는 9일 자유한국당 의원총회 결선투표에서 강석호-이장우, 김선동-김종석 조와 결선투표를 거쳤다.

심재철-김재원 조는 재적의원 106명의 1차 투표에서 39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지만 과반에 미달하여 27표로 공동 2위인 강석호-이장우, 김선동-김종석 조와 3파전 결선투표를 진행해 52표를 얻어 선출됐다. 유기준-박성중 조는 1차 투표에서 10표를 얻어 탈락했다.

심 의원은 계파 성향이 비박에 가까운 중립 성향으로 김 의원은 대표적 친박계이자 황교안 대표의 측근으로 분류된다. 20대 국회 남은 임기까지 5개월여 간 짧은 기간이지만, 총선을 앞둔 중차대한 시기이고, 선거법-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을 둘러싼 여야 강경 대치 국면의 원내 사령탑이어서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